2019-05-05 【日記】 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일상 -맛있는 아쌈락사집 발견, 루도뷔가와 첫 영통, 영어공부 이틀째
본문 바로가기
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생활기/2019

2019-05-05 【日記】 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일상 -맛있는 아쌈락사집 발견, 루도뷔가와 첫 영통, 영어공부 이틀째

by 뚱냥이엄마,말레이시아, 뚱냥이엄마 2019. 6. 12.
728x90






모닝은 맥모닝 :)






교회 가는길
날씨가 너무 좋아서 하늘이 CG같을정도...







새파란 하늘





예배를 마치고,







점심 먹으러 Taman paramount에 있는 혹커센터에



주소
39, Jalan 20/14, Taman Paramount, 46300 Petaling Jaya, Selangor








사람 개 많음

식사가 끝나가는 테이블 옆에 서서 기다리고 있어야함 ㅠㅠ








비프누들 9링깃, 맛은 보통








프라운미  6.5링깃,맛은 보통









아쌈락사 6.5링깃, 맛은 최고 ㅋ



오늘 혹커센터를 찾은 목적은 이 페낭 아쌈락사를 먹기 위해서였다. 가격도 착하고 맛도 좋다. 여태껏 30곳 이상의 가게에서 아쌈락사를 먹어봤지만 내가 먹어본 것 중에서 단연 최고.





물론 Petaling Jaya 의 Sea park에 있는 아쌈락사집 『Aik Prawn Mee & Asam Laksa』 도 맛있지만,  바로 옆에 도랑물이 졸졸 흐르고 있어서, 식사환경까지 생각한다면 이 혹커센터를 추천한다.


아쌈락사 가게는 요기

차이니즈 부부가 하는 듯






무엇보다도 생선도 아끼지 않고, 많이 주시는게 좋았음. 뚱냥아빠말론 아쌈락사 컨페티션에서 우승을 했다고 함.









지나가다가 프라운미 맛집도 찰칵

맛집이라 그런지는 몰겠지만 프라운미 가격 9링깃



이 동네는 맛집이 아주 많아서 좋다. 내가 좋아하는 일본 정식집 Shokudo도 근처에 있다. 카레부터 오코노미야끼, 포테이토 사라다 등 일본 이자카야나 밥집에서 주로 먹을 수 있는 메뉴가 다 있어서 일본동료들과 카레를 먹으러 오는 편.








지나가는 길

말레이시아의 실버센터 같은 곳

데이케어를 하는 곳 같다.















집에 있다가 아이샤랑 올만에 통화, 이번주에 만났어야 했는데 ㅠㅠ이제 곧 라마단이 시작되니....  1시간 가까이 수다 떨다가 결국 담주 토욜엔 같이 공부를 하는 걸로...





아이샤는 중급인 한국어를,  이제는 커리어를 위해 비지니스레벨로 끌어올릴 때가 되었고, 나는 말레이어 초급에서 빨리 벗어나고 싶으니 우리는 만나서 공부를 하기로 한거다.  수다 떠느라 정작 공부는 할 수 있을지 좀  의문이긴 하지만 ㅋ









저녁은 스시멘따이

만만하게 먹을 수 있는 회전초밥집. 하지만 퀄리티와 네따의 종류는 기대하지말자. 이 가격에 맛있는 스시를 먹는다는 자체가 말레이시아에서는 불가능하다..  일본시절 코엔지 근처에서 먹던 스시집이 그립다.







우리의 길냥이 삼총사는 오늘도 튜나달라고 냐옹냐옹. 이쁜 것들.







오늘의 공부는 4p

원서로 하는 공부는 처음이라 천천히 공부 방법을 찾아가는 중이다. 모르는 단어 투성이인 이 책도 언젠간 편히 읽을 수 있는 날이 오겠지?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3개월만 해보자.... 씨부럴...







밤 10시부터는 이탈리아친구, 루도뷔가와 영톡. 6시간 차이가 나기때문에 이탈리아는 현재 오후 4시.







거의 첨보는 사이나 마찬가진데, 얼굴보고 얘기하니 좀 머쓱했다 ㅋ 그녀는 대학원에서 일본어를 공부하고 있고, 한국어도 공부중이다. 그러니 나랑 얘기하면 둘다 공부 할 수 있고, 영어 스피킹과 이탈리아에 대해서 궁금한게 많은 나랑은 딱 서로의 니즈가 맞아 떨어진 셈이다.













오늘부터 모든 일기는 이웃공개로 변경했는데 참 좋다 ㅋ 진작에 바꿀걸... 방문을 살짝만 열어놓아서 참 쾌적함



11시 넘어서 취침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