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日記】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일상 - 비오는 날의 여유
본문 바로가기
2019

2019-05-14 【日記】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일상 - 비오는 날의 여유

by 뚱냥이엄마 2019. 6. 23.
728x90
반응형





오늘은 왠일로 7시에 눈이 떠졌다. 가볍게 세탁기를 돌리고, 남편 오트밀도 준비완료. 게다가 아침까지 챙겨먹었다. 아침부터 까르보불닭 ㅋ 미친 ㅋㅋㅋㅋ






6링깃 Mixed rice

아침부터 일본팀 티켓이 3개나 있어서 PO 만들고 정신없었다. 그러다보니 벌써 점심시간.



해외 정착지원금 관련으로 코트라에 전화를 했는데, 나는 더 이상 지원이 불가능하다는 걸 알았다. 작년 4월, 이직 후 1차 지원금을 신청하고 지원을 받았지만, 5개월만에 회사를 그만뒀다. 그리고 올해 2차 지원금을 신청하고 싶었지만, 불가능하단다. (2차까지 지원금을 받은 상태라면 이직을 하더라도 3차를 신청할 수 있다고 한다.) 좀 슬프긴 하지만, 내 이직은 옳은 선택이었기에 후회는 없다.


5링깃

저녁에 뚱냥아빠 미팅이 있어서 낮에 사둔 Mixed rice로 저녁







퍼뜩 저녁을 먹고 Asia jaya 역으로 걸어가는데, 굵은 빗방울이 쏟아진다. 제기랄, 결국엔 포기하고 스벅에서 책을 읽으며 남편을 기다리기로...



나는 스벅에 오면 항상 고민에 빠진다. 종류가 이리 많은데 땡기는 음료가 없다. 뭘 마실지 생각하기 귀찮아 항상 헤이즐럿 핫 초콜릿. 첫 세모금만 맛있다.



주문한 지 한달이 다 되어가는 책인데, 처음으로 제대로 읽어보기 시작했다. 벼락치기긴 하지만, 아는만큼 보일테니 급히 이탈리아공부 중.


집에만 가면 절전모드로 들어가 아무것도 안하게 되는데, 카페에선 의무적으로 뭔가 할것을 찾게된다. 꼭 공부 못하는 것들이 밖에서 공부한다는 뭐 그런 원리 ㅋㅋㅋㅋㅋ





비오는 KL







비가 부슬부슬 오는데, 남편 차를 보고는 치즈, 삼냥이, 다크초콜렛이 다가온다. 이놈들 비 맞으면 감기 걸리는데, 내가 차에서 내리길 기다리고 있다. 가드하우스 뒤에 누군가 버린 듯한 나무장안으로 유인해 튜나를 주고왔다.  이쁜이들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았으면 좋겠다.






드디어 미루고 미루던 편지를 썼다. 내일 일본으로 보내야지... 침대 맡에서 쓰는 바람에 글씨는 삐뚤삐뚤하지만, 내 마음이 전달된다면 그걸로 됐다. 이 작은 편지 한장이 내 지난 5년을 설명한다.








 오랜만에 남편에게 마사지를 해 줬다. 마사지를 받는 남편은 아주 흡족 해 한다.나는 선천적으로 원체 에너지가 넘치는 사람이기도 하고, 힘도 쎈데 그런걸 서른다섯이 된 최근에 깨달았다. 조금 더 일찍 알았더라면 태국 왓포 마사지 전문학교에 갈 걸 그랬다.. 뭐 아직 늦진 않았지만 ㅎ 내년에 애 하나 낳아보고 진로에 대해서는 천천히 생각해 보는걸로...









졸리지만 반장만 읽고자야지, 씨부럴 영어


굿밤되세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