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日記】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일상 -막례할머니 자서전 읽기시작, 회사 하리라야 런치
본문 바로가기
2019

2019-06-26 【日記】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일상 -막례할머니 자서전 읽기시작, 회사 하리라야 런치

by 뚱냥이엄마 2019. 10. 30.
728x90
반응형








오늘도 아침으로 요거트







회사에서 하리라야 런치가 있는 날

회사 입사 하자마자 이벤트팀으로 들어갔기때문에 오늘도 준비를 도와야한다.






사떼와  미훈, 커리 등 철처하게 말레이음식

사떼가 제일 맛있었다.






이 컬러풀한게 푸딩

뭔 맛에 먹는지 이해가 안 가는 밍밍한 맛이었으나, 집에 싸가는 동료도 있어서 좀 신기






왜 이렇게 할게 많은지... 결국 동료랑 같이 저녁을 시켜 먹기로 했다. 스트레스 받을 땐 매운게 최고. 우린 이럴때마다 오이소 떡볶이를 맵게 먹는다



집에오니 9시반이 다 되더라..








MH가 사다준 막례 할머니 자서전을 읽기 시작했다. 빡빡한 내용이 아니라 훌훌 지나가버린다.정신차려보니 벌써 반을 읽어버렸다 ㅠㅠㅠ 평소부터 좋아하는 막례 할머니라 아껴두고 조금씩 읽으려했는데 벌써 반이나 읽었다니 ㅠㅠ









요즘은 일이 너무 어렵고 많아서 매일 멘붕이지만, 정작 그만두려고 다른 일은 찾지않는다. 그리고 오퍼가 들어와도 거절하고 있다..



아마도 IT헬프데스크를 3년이나 하다보니 말레이시아에서 헬프데스크/유튜브관련일/페이스북관련일이 아닌 다른 직장을 찾는게 어렵다는걸 이미 깨닫고 버티기에 들어선 듯 하다.









물론 다른 직종도 있긴하지만 구인이 많지않으며, 나는 그에 맞는 경력도 없다.





네이버 블로그 글을 이웃공개로 바꾸고 나서 남편이 볼 수 없다며 투덜투덜거린다. 자칭 자기가 뚱냥엄마블로그의 빅 팬이라고 말한다 ㅎ 일기는 주말부터 다시 전체공개로 돌릴까 생각중이다.





굿밤되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