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생활기/2020-01' 카테고리의 글 목록
본문 바로가기

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생활기/2020-0129

2020-01-31(금) 친구네 파티 불참석 ㅣ 아침에 눈뜨자마자 어제 산 무말랭이 개봉. 도대체 몇년만에 먹어보는지, 개꿀맛♥ 아침을 너무 든든하게 먹었더니, 점심은 밥보다 가볍게 먹기로 했다. 허니듀와 파인애플 4링깃. 허벌티 1.70링깃 퇴근후 동료랑 Jaya 33에 있는 Jaya grocer에 왔다. 양파절임을 만드려고 간장과 양파등을 구입. 와인이랑 잘 맞는 치즈도 구입했다. 오늘은 안 먹어본 메론&망고&코코넛. 이건 어떤 맛일지 기대된다♥ 퇴근길 비가 주룩주룩 집에와서 먹는 저녁 우리 치즈♥ 치즈 눈 두덩이 위 털이 좀 빠졌는데, 왜 그런거지? ​ 사실 오늘은 전회사 동료집에서 차이니즈뉴이어 홈파티가 있는날이다. 하지만, 살짝 감기기운이 있어서 취소했다. 의사 말로는 코로나가 아니니 걱정말라고 했지만, 그래도 조심해서 나쁠건 없지... .. 2020. 4. 19.
2020-01-30(목) 짬짜탕슉, N95 마스크 주문, 한국슈퍼에서 충동구매 오늘의 아침, 어제남은 남편 생일케익 작년에 사둔 마스크의 존재를 잊고 있다가 생각남. 왠 스폰지? 신폴리우레탄소재라고 함. 그것도 빨아서 사용가능 한 마스크였다. 코리안타운에 장보러 갈까 생각하다가 SY씨도 합류해서 Mont kiara에 왔다. 가는 길에 남편이 길을 잘못 빠져서 돌아간건 안 비밀 ㄷㄷㄷ저녁은 홍콩반점에서 먹기로 많아서 다 못 먹을까 했는데, 괜한 걱정이었다.우리는 이렇게 먹고도 둘다 90%,95%배가 불렀다 ㅎㅎㅎㅎ 나 다이어트 중이니까 콜라는 SY씨가 다 먹어 ㅋ 오늘의 저녁빌 어멋, 시발이래 ㅋㅋㅋㅋㅋㅋㅋ 어떻게 이런이름으로 상품등록이 가능했지 갸우뚱했으나, 한자로는 시작할 始, 쏘다 發자였음 ㅋㅋㅋㅋㅋ 일본에 사는 남동생이 집근처 마츠키요에 갔는데 마스크가 품절이란다. 마츠키요는.. 2020. 4. 19.
2020-01-29(수) 남편의 생일 어제 샀는데, 붙이면 되니마니 남편이랑 티격태격 점심은 또 태국요리 오늘도 가파오지만 beef다. ​ 저녁은 시어머니가 만들어주셨다. 오늘은 남편 생일이니까 생파하러 왔다. 시동생이 중국에서 사온 스촨 과자란다. 맵긴매운데, 입에 불이 날 정도는 아니다. 조촐한 생일파티 매년 시크릿레시피 화이트초콜릿&마카다미야 케익이다. 저 단게 뭐가 그리 좋은 지 촌놈.... 올해 생일선물은 전동칫솔. 2019년에는 휴대폰, 2018년에는 지갑. 그리고 삶은 계란 말레이시아 중국인들은 생일때 삶은 계란을 먹는 풍습이 있다. 요즘 근육통과 목에 아픈데 우한폐렴은 아니겠지? ㅠ이번주 토요일에 예정되어 있던 투어가 취소되었다. 차라리 잘 됐다. 불안해하며 가이드 하는거보단, 맘 편히 쉬는게 낫다. 작년 7월에 올린 호텔 예.. 2020. 4. 19.
2020-01-28(화)쿠알라룸푸르 마스크 품절현상, 빅페이 신청 오랜만에 아침으로 나시레막을 먹었다. 후식은 맨드린 오렌지 동료가 알려준 Bigpay를 신청하고 있다. 본인인증이 필요하다는데, 목소리까지 기록하나보다. 숫자를 하나씩 읽는 영상까지 찍게한다. 씨부럴 8년 전이라며 페북 알람이 떴다. 아침부터 한국어 수업을 4탕 끝내고, 두둑한 일당을 챙겨 카페에 갔었다. ​ 이 곳은 逗子(즈시) 에 있는 카펜데 아직도 있는지 모르겠다.즈시는 바다가 가까워 지리적 특성상 지진시 츠나미의 위험이 있고, 지대가 낮아 잠기는 곳도 있다. 하지만, 산도 있고 바다도 있는 즈시가 좋다. ​ 점심은 태국음식.가파오와 솜땀 옛날옛적에 페북 한국어를 공부하는 커뮤니티에 가입을 했는데, 가끔 피식 웃음이 나올때가 있다. 일본어적인 한국어 표현이다. ​ 일본어로 「흥분하다」의 원형은 興奮.. 2020. 4. 19.
2020-01-27(월) 백두산을 보다 오늘의 아침은 #꼬북칩 #시나몬맛. 맛있었다.담에 또 사와야지 출근길 늦게 출발했는데 차가 없어서 9시 전에 도착함. 회사 근처에 집을 하나 사서 출퇴근시간을 없앴으면 좋겠다. 평일 왕복하는 2시간을 아껴서 뭔가 다른 생산적인 걸 하고싶다. 꿈깨! , 현실은 월급쟁이 외노자 차이니즈뉴이어라 혹커센터가 다 문을 닫았다. 그래서 점심은 패마 냠냠냠 여유롭게 점심을 먹어보려니, 말레이 부부가 애들을 데리고 내 앞에서 덜썩 앉아버렸다.그 많은 레스토랑 두고 왜 여길 오는걸까... 왔다갔다하는 애들 덕에 얼른 먹고 나왔다는.... 오늘 간식은 맨드린 오렌지 오늘 애프터눈 티는 남편 독일 출장때 부탁한 차. 뭘 마실까 못 정해서 우선 4개 다 챙겨왔다. 너로 당첨 ㅋ 사실 이건 위장에 좋은차다. I89 열일하다가 .. 2020. 4.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