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木)【日記】 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일상-고마운 사람
본문 바로가기
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생활기/2019

2019-11-14(木)【日記】 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일상-고마운 사람

by 뚱냥이엄마,말레이시아, 뚱냥이엄마 2019. 11. 15.
728x90

썸네일







오늘의 아침, 치청펀








평소와 다르게 출근길에 차가 많이 밀렸다.







오늘의 점심, Mixed rice 6링깃

점심을 퍼뜩먹고 다이소에 가야한다. 애뉴얼 디너 댄스때 쓸 소품을 사러가야함.왜냐? 나는 우리팀  소품담당이니까 ㅋ






다이소 도착







송별회 때 쓸 안경을 물색중







곧 크리스마스다. 기분 내려고 현관문 앞에 걸 트리를 구입








한국에 계신 할머니, 그리고 일본에 계신 지인분들께 쓸 크리스마스 카드를 샀다.



어릴 적, 동네 문방구에서  크리스마스카드를 고르는 게  쏠쏠한 재미였었는데 말레이시아에선 선택지가 그리없어 아쉽다. 그리고 아직도 한여름의 크리스마스가 적응이 안된다.



8. 4년간 돈없고 힘들었던 유학&직장생활이었지만, 나는 참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 카나가와현 즈시(逗子) 라는 곳에서 2년 넘게 한국어를 가르쳤는데, 그 곳에서 만난 분들께 항상 감사하고 있다. 물질적으로 도움을 받은 건 아니지만 그 분들의 오모테나시 (おもてなし)를 잊을 수 없기 때문이다.



그 분들은 나에게 아무런 대가를 바라지않고 정말 진심으로 걱정해주시고 챙겨주셨다.





물론 그동안 좋은사람만 만난 건 아니다. 22살때부터 혼자 유학생활을 시작해 정말 별의 별 사람을 다 만났다.





나를 생각해주는 척하면서 자신의 이익이 되는 방향을 이끌려는 이도 있었고, 내가 베푸는 친절이 자신들이 가진 권리마냥 구는 사람들도 있더라.



​​
그러고보니, 특이했던 전문학교 시절 친구가 생각난다.  나랑 짝궁이었던 중국 시골출신 남자애였는데, 겉멋만 든 휜칠한 남자애였다.



내가 힘들게 3-4개씩 알바를 해가며 대학입시를 준비하는걸 보곤, 한가지 제안을 해 왔다. 대학교 4년 학비를 다 내줄테니, 자기랑 위장결혼해서 배우자비자로 일본에 있게 해달라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중에 알고보니 그 애는 호스트로 일하며,  학교를 다녔던  모양이다. 물론 학교엔 거의 나오지 않았지만....







오늘 먹을 엽산을 챙겨오는걸 깜빡해서 하나 사왔다.내년엔 애를 가지기로 했는데 싫다 사실...







남편과 오이소에서 저녁







치즈는 잘 지내고 있어요








치즈가 제일 좋아하는 낚시대 ㅋ



저 배신당한 표정 어쩔 ㅋㅋㅋㅋㅋㅋ


글과 사진에 대한 저작권은 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생활기에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