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6 【日記】 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일상-오픈하우스를 열다
본문 바로가기
2019

2019-02-16 【日記】 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일상-오픈하우스를 열다

by 뚱냥이엄마 2019. 2. 18.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뚱냥이엄마입니다


뚱냥아빠가 사다놓은 저녁을 다음날 아침이 되서야 먹네요.이건 SS2 혹커센터에서 파는 Mixed rice 집이에요. 항상 사람들이 줄서서 먹던데 드뎌 먹어보게 되는군요.


월요일 SS2 파사말람에서 사온 커스터드 애플

먹음직스럽게 자알 익었어요. 커스터드 애플은 첨 먹는거라 곧 자세히 올릴게요


오늘은 2번 오픈하우스를 해요.점심전에 한팀, 그리고 저녁에 뚱냥아빠 친구들 한팀. 오픈하우스지만 따로 요리는 준비 안했어요 ㅎ 간단한 안주와 술, 음료만 있죠.

아침 11시에는 뚱냥아빠의 소셜 Friend 가족이 집에 놀러 왔어요.아기가 얼마나 귀엽던지, 낯도 가리지않고 제 무릎위에서도 잘 있네요.


스리페탈링에 점심 먹으러 가는길

KLG치킨? 치킨집이 또 생기는가 봅니다 ㅎ


오늘 점심은 뚱냥엄마가 좋아하는 마제소바

진짜 너무 맛있음


뚱냥이아빠는 나고야라면



드뎌 스리페탈링에도 Fei Fei crab이 생기는군요. 요즘 엄청 많이 생기는듯


저녁에는 뚱냥아빠의 친한친구들이 집으로 올거라 간단하게 먹었어요. 미드벨리에 생긴 새로운 가게 빠오를 뚱냥아빠가 싸왔네요.


친구들이 도착하고,


카드게임 시작 ㅋ


올만에 레진공예

뚱냥엄마는 게임을 별로 안 좋아해서 차랑 음료만 내주고, 혼자 테이블에 앉아 취미생활시작. 그리고는 다같이 저녁 먹으러 쿠차이라마에 고고!

삼냥이를 만났는데, 입주변에 검은 점이 많은 아이에요.배고픈가봐요 ㅠ


어휴, 아직도 불꽃을 터트리네.. 요즘에 통 시끄러워 살 수가 있나... 이제 그만들 좀 했으면...


오늘 저녁은 쿠차이라마 Drunk cat이라는 차이니즈 레스토랑이에요.


먼저 Yeesang 준비,


아엠뤠뒤~~
덕담을 주고받으며, 뒤집어 뒤집어 ㅋ

아직 여친없는 친구에게 좋은사람 만나라는 잔소리ㅎㅎㅎㅎ



음식들이 줄줄이 나옵니다.

13명이서 550링깃정도 나왔어요.


올만에 패밀리마트에 가서 빵 하나 구입. 모찌모찌한게 맛있어요.


저녁을 먹고 울집에 와서 다들 또 카드게임 시작


뚱냥엄마는 또 다른 레진공예 작품을 시작해서 끝남. 영어수업도 그 사이에 하나:)


친하지않은 이들과 소셜을 한다는건 엄청나게 기 빨리는 일이에요. 하지만 맨날 질질끌려다니는 뚱냥아빠를 위해 하루 양보함 ㅎ


뚱냥이엄마엿슴당
굿밤되세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