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과일 커스터드 애플을 먹어보다
본문 바로가기
2019

열대과일 커스터드 애플을 먹어보다

by 뚱냥이엄마 2019. 2. 18.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뚱냥이엄마에요

지난주 월요일 SS2 파사말람에서 사온 커스터드 애플이 드디어 익었어요. 딱딱했던 연두색 껍질이 어느새 붉은빛으로 물들어 입을 쩍 벌리고 있더라구요.


붉은빛이 예쁘지요?


<커스터드 애플이 익었는지 알아보는 방법>

1.색

<익기 전>

익기 전은 연두빛을 띠게 되구요,겉이 매우 딱딱합니다. 냉장고에 넣지마시고 상온에 두시고 익기를 기다리면 됩니다.

​익기 전엔 뭔가 공룡알을 훔쳐온 느낌(?) 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


<익은 후>

2. 눌러보기

제대로 익었는지 알아보는 방법은 손가락으로 살짝 눌러보면 됩니다. 잘 익은 경우, 크게 힘을 들이지 않아도 으깨진답니다.


<커스터드 애플 속구경>

작은 과육들이 뭉쳐져 열매를 이루고 있어요


하나를 떼어내면 요런 모습입니다. 언뜻보면 강아지 이빨 빠진거 같음 ㅎ


씨앗이 꽤 큰편이에요. 왼쪽은 먹기전이고, 오른쪽은 먹고 난 뒤 씨만 남은 모습입니다.씨가 크고, 과육이 별로없어요.하지만 다행인건, 과육을 깨끗하게 발라먹을 수 있다는 점이에요.


사실 망고스틴은 과육을 완벽하게 발라먹을 수 없잖아요? 그런데 다행히 카스터드 애플은 깨끗히 발라먹을 수 있어요.

​<커스터드 애플 맛보기>

과육이 익으면, 작은 과육들이 하나씩 분리되어 버립니다. 미끄러워서 손에 쥐기 어려워 수저를 이용해 껍질과 과육을 분리시켜버립니다.


입에 넣으면 달짝지근하면서 미끌거리고(?), 또 작은 씨앗같은게 가끔 씹힙니다.과육이 적어서 정신차리고 보면 입안에 씨만 남게 되요. 씨는 비교적 깨끗하게 발려서 망고스틴같이 뭔가 아쉬움(?)을 남기진 않아요 ㅎㅎ


뚱냥이엄마엿슴당
해피 먼데이~는 개뿔 ㅋ
굿밤되세요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