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냥이엄마의 말레이시아 생활기 (4 Page)
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393

2020-02-01(토) 방콕, 새벽에 불꽃으로 시끄러웠던 이유 오늘의 아침역시 짜왕에 무말랭이 남편이 사온 점심 말레이시아에 파는 최악의 우유를 소개합니다. 마시자마자 윽.. 하는 맛이다. 절대 사면 안되는 우유. 무슨 우유에 바닐라향을 첨가한 듯... 어떻게 이걸 돈주고 팔수 있지 하는 놀라움... 옛날에 친구가 맛없다고 한게 생각이 나서 정신이 번쩍 들었다 ㅜ ​ 시원~하게 라떼 한잔 내려 먹으려다 우유땜에 계획을 변경했다. 우메슈에 탄산수와 얼음을 가득넣고 벌컥벌컥. 2006년 일본유학을 시작하면서 우메슈의 맛을 알아버렸고, 쟁여놓고 술이 땡길때 한잔씩 홀짝홀짝 마시는 내 최애 술이다 ㅎㅎ저 알콜중독 아닙니다. ​​ 어제 자야그로서에서 산 생리대. 이번에 Anti Bac버전이 나왔다. 말레이시아에서 현존하는 가장 긴 생리대다. 무려 42센치에 오버나이트 최강이.. 2020. 4. 19.
2020-01-31(금) 친구네 파티 불참석 ㅣ 아침에 눈뜨자마자 어제 산 무말랭이 개봉. 도대체 몇년만에 먹어보는지, 개꿀맛♥ 아침을 너무 든든하게 먹었더니, 점심은 밥보다 가볍게 먹기로 했다. 허니듀와 파인애플 4링깃. 허벌티 1.70링깃 퇴근후 동료랑 Jaya 33에 있는 Jaya grocer에 왔다. 양파절임을 만드려고 간장과 양파등을 구입. 와인이랑 잘 맞는 치즈도 구입했다. 오늘은 안 먹어본 메론&망고&코코넛. 이건 어떤 맛일지 기대된다♥ 퇴근길 비가 주룩주룩 집에와서 먹는 저녁 우리 치즈♥ 치즈 눈 두덩이 위 털이 좀 빠졌는데, 왜 그런거지? ​ 사실 오늘은 전회사 동료집에서 차이니즈뉴이어 홈파티가 있는날이다. 하지만, 살짝 감기기운이 있어서 취소했다. 의사 말로는 코로나가 아니니 걱정말라고 했지만, 그래도 조심해서 나쁠건 없지... .. 2020. 4. 19.
2020-01-30(목) 짬짜탕슉, N95 마스크 주문, 한국슈퍼에서 충동구매 오늘의 아침, 어제남은 남편 생일케익 작년에 사둔 마스크의 존재를 잊고 있다가 생각남. 왠 스폰지? 신폴리우레탄소재라고 함. 그것도 빨아서 사용가능 한 마스크였다. 코리안타운에 장보러 갈까 생각하다가 SY씨도 합류해서 Mont kiara에 왔다. 가는 길에 남편이 길을 잘못 빠져서 돌아간건 안 비밀 ㄷㄷㄷ저녁은 홍콩반점에서 먹기로 많아서 다 못 먹을까 했는데, 괜한 걱정이었다.우리는 이렇게 먹고도 둘다 90%,95%배가 불렀다 ㅎㅎㅎㅎ 나 다이어트 중이니까 콜라는 SY씨가 다 먹어 ㅋ 오늘의 저녁빌 어멋, 시발이래 ㅋㅋㅋㅋㅋㅋㅋ 어떻게 이런이름으로 상품등록이 가능했지 갸우뚱했으나, 한자로는 시작할 始, 쏘다 發자였음 ㅋㅋㅋㅋㅋ 일본에 사는 남동생이 집근처 마츠키요에 갔는데 마스크가 품절이란다. 마츠키요는.. 2020. 4. 19.
2020-01-29(수) 남편의 생일 어제 샀는데, 붙이면 되니마니 남편이랑 티격태격 점심은 또 태국요리 오늘도 가파오지만 beef다. ​ 저녁은 시어머니가 만들어주셨다. 오늘은 남편 생일이니까 생파하러 왔다. 시동생이 중국에서 사온 스촨 과자란다. 맵긴매운데, 입에 불이 날 정도는 아니다. 조촐한 생일파티 매년 시크릿레시피 화이트초콜릿&마카다미야 케익이다. 저 단게 뭐가 그리 좋은 지 촌놈.... 올해 생일선물은 전동칫솔. 2019년에는 휴대폰, 2018년에는 지갑. 그리고 삶은 계란 말레이시아 중국인들은 생일때 삶은 계란을 먹는 풍습이 있다. 요즘 근육통과 목에 아픈데 우한폐렴은 아니겠지? ㅠ이번주 토요일에 예정되어 있던 투어가 취소되었다. 차라리 잘 됐다. 불안해하며 가이드 하는거보단, 맘 편히 쉬는게 낫다. 작년 7월에 올린 호텔 예.. 2020. 4. 19.
반응형